2008. 9. 18. 16:37

[뉴질랜드 자동차 여행] 밀포드 사운드 트렉킹 Milford Sound - Walk




밀포드 사운드에는 몇시간 걸리는 코스부터 몇일씩 걸리는 길까지 트렉킹 종류는 많다.

하루 내에 끝나는 트렉킹은 아무런 준비가 필요 없지만 몇일 걸리는 코스는

DOC라는 곳에서 미리 허가를 받아야 한다.


DOC(Department of Conservation):
http://www.doc.govt.nz
http://www.doc.govt.nz/templates/ByRegionLanding.aspx?id=35796

뉴질랜드 여행을 계획할때 부터 렌트한 차 문제도 있고 해서

우리는 허가가 필요없는 하루에 할 수 있는 짧은 트렉킹만 하기로 했었다.

밀포드 사운드에서 테 아노로 가는 길에는 여러 트렉킹 코스가 있는데

인포메이션 센타에서 주는 지도는 어느 가이드 북 보다도 정확한 지도가 된다.




테 아노 인포메이션 센타에서 얻은 트렉킹 지도를 참고로 짧은 트렉킹 하기.
이 길은 아주 잠깐 걷는 길이지만 멋진 강을 볼 수 있었다
.
Marche vers un torrent. / Walk to a stream.








그냥 사진만 멀리서 찍고 말 것을.
가까이 가서 보겠다고 걷기 시작했다가 가도가도 제자리 같은 것이.

중간에서 그냥 돌아 왔다.
Jolie vue sur la route. / Nice view on the way.




폭포 반대쪽의 풍경.




산 정상의 호수까지 왕복 세,네시간 걸리는 트렉킹.
시작은 다리를 건너 강물을 따라 거슬러 올라가는 재미난 길.
Petite randonnee(3h). / short trek(3h).
































본격적으로 산타기.




길의 대부분이 나무 줄기와 땅에 박히지 않은 돌위를 걸어야만 하는데
나무 줄기 계단의 경사가 높은 곳도 꽤 되는 것이 산행 길이 조금 험하다.




주황색의 트렉킹 길표시.
안내 표시는 잘되있어 길을 헤메거나 잃자는 않는다.




산행을 시작한지 조금 뒤에.
나무뿌리 계단과 돌의 간격이 높아지기 시작, 여기까지 사진을 찍곤
가방에 카메라를 집어 넣고 두손, 두발을 이용하며 오르기 시작했다.




정상을 30분 남겨 두고 하산..
갑자기 검은 먹구름이 아주 빠르게 다가오는 것이 심상치 았다며
비가 내리기 시작하면 아주 위험해지는 산길이라며 남편은 얼른 내려 가잔다.
다행히도 하산할때까지 비는 내리지 않았지만 불행히도 그날 저녁 늦게까지 비는 오지 않았다.
조금만 올라가면 정상이었는데...아쉽다.
하지만 저녁 늦게 시작 된 비는 다음 날 우리가 떠날 때까지 억수같이 내렸다.




물살이 제법 세 카약킹이 아슬아슬 해 보인다.








여긴 고목사이를 한 시간 정도 걷는 코스.
Marche au milieu de vieux arbres(1h). / Walk among old trees(1h).




















밀포드 사운드 에서 테아노로 가는 길에서.
     양의 나라 뉴질랜드. 양때문에 길을 가다 멈춰야 할 때가 종종 있다.




지도에 표시 된 곳 중의 한 곳.
이름도 없는 곳들이지만 지도에 표시 된 곳에 차를 세우고 보면
아름다운 경치를 보게 된다.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