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09.03 19:04

[호주 자동차 여행] 멜버른 Melbourne



무지무지 더운 날 멜버른에 도착, 근교 캐러반 팍에 체크인을 한 뒤 차를 세워놓고
버스를 타고 간 멜버른 시내.

버스에서 내리자마자 그늘로 피해 들어가서는 걸어갈 엄두가 안나 한참을 서 있었다.
Journee caniculaire a Melbourne. / Hot day in Melbourne.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말 큰 용기를 내서 저 뜨거운 거리 속으로..
사용자 삽입 이미지




멜버른 시에서는 무료 관광 트램을 운영, 관광객들에게 편의를 제공.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날은 이번 호주여행에서 처음 경험한 엄청난 더위 였다.
계속 찬 음료를 사서 마시면서 다녀도 더위가 가시기는 커녕 점점 더 고통 스러웠다.

결국은 필요한 샌들도 살겸 백화점으로 피서를 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조금 더위를 식히고 다시 시내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행히 해가 지니 다닐 만 하더라.











Trackback 0 Comment 2
  1. Favicon of https://qeem.tistory.com BlogIcon Qeem 2009.04.14 13:25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야라강, NGV, 플린더스역, 국회의사당....멜번의 모든 곳은 부러움이자 기억 속에 뭍어나는 청초롬한 꽃이죠.
    언제나 들어와도 이러한 사진들을 볼 수 있어 기분이 좋습니다

    • Favicon of https://aller.tistory.com BlogIcon La Terre 2009.04.21 03:33 신고 address edit & del

      전 멜번에서 가장 많이 생각나는 것은 폭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