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09.03 20:10

[호주 자동차 여행] 아들레이드 Adelaide



처음 계획은 멜버른에서 그레이트 오션 로드로 간뒤 캥거루 아일랜드로 가는 거였다.
멜버른에서 캥거루 아일랜드로 가는 선착장까지는 1000km 정도.

그레이트 오션 로드를 지나서는
최대한 갈 수 있는데 까지 간 다음 중간에서 하루 자고
다음날 아침 일찍 출발하니 오전에 캥거루 아일랜드로 가는 선착장에 도착.

섬으로 떠나는 배는 자주 있지만 우리가 탈 수 있는 배는 몇시간 기다려야만 했다.

인포메이션 센터에 들려
숙소를 알아보니 피크시즌이라 호텔 사정도 별로 안 좋다.


여행전 시간 관계상 캥거루 아일랜드와 그레이트 베리어 둘 중 하나를 선택해야만 했었는데

이 때 선택한 것이 캥거루 아일랜드.

거기서 행선지를 그냥 그레이트 베리어로 바꿨다.

나중에 울룰루에서 한 여행자에게 들으니 캥거루 아일랜드에 큰 불이나서 섬 가운데 대부분이

불에타 볼 것이 없다 하더라.

불이 난건 유감이지만 행선지를 바꾼것이 얼마나 다행스럽게 느껴졌는지.


어디 쯤 이었을까..
캥거루 섬으로 가는 길이었는지 아니면 선착장에서 나오는 길이었는지 정확히 기억이 안나지만

가는 길에 조그만 강이 있었는데 그 위에 저런 땟목?이 있었고 오가는 차량을 무료로

건네 주고 있었다.

여행 뒤에는 이런 사소한 것들이 기억에 오래오래 남기도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들레이드 근처에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들레이드 Adelaide..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12월 30일.
연말 때라 그런 건지 아니면 뜨겁다 못해 따가운 날씨 때문에 늘상 그런건지 정말 궁금하다.

한낮의 아들레이드. 도시가 텅 비었더라.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니는 차도 별로 없고 거리에 사람이라곤 정말 몇명뿐.
그 것도 손에 지도를 들고 다니는 관광객 뿐이다.

처음엔 아들레이드 시내를 걸어 다닐 생각이었지만 날도 더워 그냥 차타고 돌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물론 아들래이드에도 멋진 공원은 있다. 하지만 거기에도 사람은 없더라.
정말 텅 빈 도시 같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시내를 대충 돌고 캐러반 팍에 들려 저녁을 먹을 만한 곳을 물어 보니(당연히 시내엔 상점들도 다 닫혔다)
근처 바닷가 쪽으로 가보라고 한다.

이 곳에 오니 아들래이드 시민인지 관광객인지 모르겠지만 사람들이 이 곳에 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