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07.22 17:01

[루마니아 여행] 흑해를 따라서 // Romania – Black Sea



콘스탄차에서 불가리아 국경으로 갈 때 이용하게 되는 도로 DN39.

루마니아를 자동차로 여행하다 보면 아스팔트가 움푹 패인 곳이 많다.

La route cotiere DN39 entre Constanta et la frontiere Bulgare (55km).
The coast road DN39 between Constanta and the
Bulgarian border (55km).






자그마한 모래사장 외엔 그리 특별한 것이 없던 바닷가 Eforie Nord.

Plage d'Eforie Nord. // Eforie Nord beach.




































불가리아 국경에서 그리 멀지 않은 곳에 있는 어촌 "2 Mai".

아름다운 루마니아의 작은 어촌 마을을 볼 수 있었던 곳이었으나 지금은 어부들은 모두 떠나고

여기저기 새 건물이 들어서는 모습 뿐.

"2 Mai" est un ancien village de pecheurs. // "2 Mai" is a former fishermen's village.





















불가리와의 국경에 자리한 바마베체.

많이 변했다 해도 그래도 루마니아의 옛 어촌의 모습이 조금은 남아있을거라는 기대를 했던 곳.

하지만 볼 수 있었던 것은 다 쓰러져 가는 버려진 옛 어부의 집 두어 채.

바닷가 주변은 온통 휴가용 건물들을 세우느라 마치 마을 전체가 공사 중인 모습이었다.

Vama Veche est le dernier village Roumain avant la frontiere Bulgare.
Vama Veche is the last Romanian village before Bulgarian border.



























Trackback 0 Comment 4
  1. Favicon of https://hyanggi89.tistory.com BlogIcon 향기™ 2009.07.22 23:35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쓸쓸함이 물씬 배인 바닷가.

    • Favicon of https://aller.tistory.com BlogIcon La Terre 2009.07.23 01:12 신고 address edit & del

      아름다운 루마니아의 어촌을 볼 수 있다고 해서 간건데..더 쓸쓸하더군요.^^

  2. Favicon of https://timeto.tistory.com BlogIcon 별거없음 2009.07.28 07:37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맑은 하늘인데도 추워 보인다 싶었는데.. 파도가 좀 높았나요? 게다가 쓸쓸함 때문에 그런가 보네요.

    • Favicon of https://aller.tistory.com BlogIcon La Terre 2009.07.28 16:52 신고 address edit & del

      추웠어요.
      바람도 많이 불었고요. 특히 새벽에는 이가 딱딱 부딪힐 만큼 춥더라구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