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01.07 21:35

추운 겨울




처음이다.
이 곳 겨울은 가끔 영하로 내려가긴 하지만 금방 날이 풀리곤 한다.
이번 겨울은 추운 날도 많더니 크리스마스 다음 날엔 눈도 제법 내리더니만 오늘은 마당이 얼었다.
이 곳에 살면서 물이 얼어 버린 날이 처음이다.
오늘 정원에 물 주는 날이 었는지
아침에 일어나 보니 잔디와 팜트리 잎이 얼었다.
물이 뿌려진 테라스도 얼어 붙었고..
어제 영하로 내려 간다는 것을 알았지만 마당을 생각지 못했다.
허옇게 얼어 붙은 잔디와 물방울이 그대로 얼어서 맺혀있는 팜트리.
자꾸 마당을 쳐다 보게 된다.
마음 같아선 드라이로 팜트리 잎을 녹여주고 싶다.




'춤추는 시계'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겨울에 먹는 치즈 퐁듀  (10) 2009.01.29
시속 183km  (2) 2009.01.26
추운 겨울  (2) 2009.01.07
겨울비  (7) 2008.12.05
나를 위한 시간  (4) 2008.12.01
노을이 지는 하늘  (0) 2008.11.24
Trackback 0 Comment 2
  1. Favicon of https://withgreen.tistory.com BlogIcon 위드그린 2009.01.14 12:43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에구.. 물주는 날 조절 해놓지. 저 팜트리는 열대나무 같아 보이는데 괜찮은거야? 죽는다면 무지 아깝겠네..

    • Favicon of https://aller.tistory.com BlogIcon La Terre 2009.01.14 18:22 신고 address edit & del

      물은 겨울이라 일주일에 한 번 줬는데, 저 날 깜빡했지.
      다행히 오후 두시 넘어가니 녹기 시작 하더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