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06.04 18:26

[프랑스 여행] 안느시 // France – Annecy


리용과 알프스 사이에 자리한 프랑스 호반의 도시 안느시.

Annecy est une ville Francaise situee entre Lyon et les Alpes.
Annecy is a town of France located between Lyon and the Alps.





안느시 구시가에 들어서면 가장 먼저 눈에 띠는 유적은 12세기 교도소로 세워진 "팔래 드 릴르".

Le Palais de l'Isle (12eme siecle) a souvent ete utilise comme prison.
The "Palais de l'Isle" (12th century) often served as a jail.









안느시 구시가에 흐르는 티우강.

La riviere Thiou a Annecy. // The river Thiou in Annecy.





3,5 km 길이의 티우강은 프랑스에서 가장 짧은 강이다.

Le Thiou est la plus courte riviere de France (3,5 km).
The river Thiou is the shortest river in France (3,5 km).

















중세도시 안느시의 구시가는 차가 다니지 않는 곳.

Rue pietonne dans le centre ville medieval.
Pedestrian street in the old medieval city.





















매주 일요일 오전이면  장이 서는 안느시 구시가.

Chaque dimanche matin, les rues du centre ville se transforment en marche.
Every Sunday morning, the whole town centre is taken over by a street market.













사부아(Savoie) 지방에서는 많은 종류의 맛좋은 치즈가 생산된다.

Stand de fromages au marche d'Annecy. // Cheese stall in Annecy market.




바세운하와 사랑의 다리.

Le canal Vasse et au fond le Pont des Amours.
The Vasse canal and behind the "Pont des Amours" (bridge of love).









프랑스에서 두번째로 큰  안느시 호수.

Le lac d'Annecy est les deuxieme plus grand lac de France.
Lake annecy is the second largest lake in France.








안느시호수는 유럽에서 가장 맑은 호수라고 알려지기도 했다.

Le lac d'Annecy est suppose etre le lac le plus pur d'Europe.
Lake Annecy is said to be Europe's cleanest lake.









프랑스에서 가장 아름다운 호수라고도 평가되기도 한다.

Il est aussi revendique comme etant le plus beau lac de France.
Lake Annecy is also said to be the France's most beautiful lake.








유람선을 타고 본 안느시 호숫가 풍경.

유람선은 1시간과 2시간 코스가 있는데 요금은 크게 차이나지 않는다 (2시간 / 15.8유로).

























11세기에 세워진 뒤엥성.

Le château de Duingt a ete construit au 11eme siecle.
Duingt Castle was built in the 11th century.





























호수에서 바라본 안느시성.

Vue du château d'Annecy depuis le lac. // View of Annecy Castle from the lake.














Trackback 0 Comment 6